정동영 “바른정당 합당? 뿌리 달라 적절치 않아”

0
261

정동영 “바른정당 합당? 뿌리 달라 적절치 않아”

 

정동영 의원은 2017년 8월 8일 오후 CBS 라디오 ‘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’ 인터뷰에서 “국민의당-바른정당 합당은 뿌리가 다르기 때문에 적절치 않다“는 입장을 밝혔습니다. 또, “인위적으로 위에서 결정해서 합당하는 것은 과거 정치”라 규정했습니다.

정동영 의원은 민주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도 ‘어불성설’이라며 ‘안철수 전 대표가 민주당과의 통합 가능성을 전당대회 출마 명분으로 삼는 것도 적절치 않다’고 주장했습니다.

정동영 의원은 안철수 전 대표의 출마에 “출마는 자유지만 책임정치, 상식에 어긋나는 것이란 문제 제기가 있다”고 언급했습니다. 그러면서 “대선패배의 책임을 지고 당 대표와 지도부가 물러나서 치르는 전당대회인데 대선 후보였떤 분이 ‘내가 하겠다’고 나오는 것이 과연 책임정치인가?” 의문을 제기했습니다.

 

 

 

CBS 라디오 ‘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’

■ 방 송 : FM 98.1 (18:30~19:55)
■ 방송일 : 2017년 8월 8일 (화) 오후
■ 진 행 : 정관용 (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교수)
■ 출 연 : 정동영 의원(국민의당)

 

◇ 정관용> 국민의당 당권 경쟁, 안철수 대 반안철수 양상으로 전개가 되고 있죠. 그래서 정동영, 천정배, 두 당권 주자의 연대 가능성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기도 합니다. 제일 먼저 당대표 출마 선언했던 정동영 의원 연결해서 입장을 좀 듣겠습니다. 정 의원님, 안녕하세요.

◆ 정동영> 네, 안녕하십니까?

◇ 정관용> 여러 번 언급하셨습니다마는 다시 한 번 안철수 전 대표 당대표 출마선언은 적절치 않다, 이유가 뭡니까?

◆ 정동영> 출마는 자유입니다. 그러니까 당대표에 개인적인 결심으로 출마할 수 있죠.

하지만 이번 8. 27 전당대회를 왜 하느냐. 누구 때문에 하느냐 하는 점에서 그러니까 대선패배의 책임을 지고 당대표와 지도부 의원들이 기초의원들이 몽땅 물러나서 치르는 전당대회인데 그 대선의 후보였던 분이 내가 하겠다고 나오는 것이 과연 책임정치, 정당정치의 기본이잖아요. 여기에 맞느냐 하는 상식에 어긋나는 거다, 이런 문제가 제기되는 거죠.

◇ 정관용> 자유한국당도 홍준표 대표도 됐지 않습니까?

◆ 정동영> 그것도 뭐 부자연스럽지만 그러나 거기는 분해될 뻔했던 당을 살렸다는 그런 명분이라도 있지만.

◇ 정관용> 그러면 아무래도 지난 대선 패배의 주된 책임은 안철수 후보에게 있었다, 이렇게 보시는 거예요?

◆ 정동영> 어떤 선거도 후보가, 그렇죠. 무한책임을 다 지는 게 상식 아닌가요? 잘했건 못했건 그런데. 어쨌든 책임이 없다고 자유롭지 않은 그런 건 아닌 거죠.

◇ 정관용> 물론 안철수 전 대표도 책임이 나한테 없다라고 말하는 건 아닌 것 같아요. 그러니까 자기 개인만 생각하면 지금 당대표 나서지 않고 몇 년 자숙한 후에 나오는 게 더 옳은데 이대로 가다가는 당이 망할 것 같아서 자기는 나온다, 이런 주장은 어떻게 보세요?

◆ 정동영> 그러니까 본인이 나서지 않으면 당이 망한다는 독선이고요. 그다음에 나서서 당이 더 결속이 되고 자기가 올라가면 옳은 것이지만 그러나 당이 혼란과 분열로 치닫는다면 그것은 적절치 않은 거죠.

 

정동영 “국민의당과 민주당이 통합? 어불성설”

 

◇ 정관용> 그리고 안철수 전 대표가 공개적으로 딱 명시적 표현을 하지는 않았습니다마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보면 우리 정동영 의원이나 천정배 의원이 당대표가 되면 민주당하고 통합할 것을 우려해서 심히 걱정해서 나섰다, 이런 뉘앙스로 읽히거든요. 그거는 어떻게 보세요?

◆ 정동영> 절대 그럴 일은 없습니다. 정동영이 당대표가 되면 국민의당이 양당제 속에서 국민의 삶이 양극화, 불평등으로 치달았던 것과 정반대로 국민의당을 강화시켜서 제3당으로 타협과 협상과 합의 수준이 높은. 우리 국민이 원하는 게 합의민주주의잖아요. 이런 방향으로 이끄는 것이고. 유권자들 입장에서도 국민의당이 튼튼하게 성장하는 것이 선택지가 여럿이라는 점에서 바람직한 것 아니겠습니까? 민주당과 통합할지 모른다라는 것은 어불성설이죠.

◇ 정관용> 절대로 그런 통합은 없다?

◆ 정동영> 그런 걸 명분으로 삼는 것도 적절치 않습니다.

 

정동영 “국민의당-바른정당 뿌리 달라, 통합 적절치 않아”

 

◇ 정관용> 그리고 바른정당과의 연대, 통합 이런 얘기도 나오는데 그 점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세요?

◆ 정동영> 안 대표는 그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은데요. 뿌리가 다르기 때문에 적절치 않다고 보고요. 그다음에 인위적으로 위에서 결정해서 하는 것 그것은 과거 정치죠. 이제 경쟁하면서 협력하고 공조하고 하는 것이 국민이 바라는 바라고 생각합니다. 바른정당과는 협력해야 할 것이 그렇게 해야만 홍준표 대표의 야당이 발목을 잡을 때 개혁에 반대할 때 이것을 넘어설 수 있는 그러니까 국회 선진화법에 보면 300명 중에 60%. 180명이 되면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안건을 처리할 수 있지 않습니까? 재벌 개혁, 언론 개혁, 검찰 개혁, 산적한 개혁 과제들을 처리할 수 있게 되는 거죠.

◇ 정관용> 그러니까 바른정당과는 그냥 협력의 대상이다?

◆ 정동영> 협력과 공조의 대상이죠.

◇ 정관용> 그런데 안철수 전 대표는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생각하는 것 같다, 이렇게 보세요?

◆ 정동영> 그런 얘기를 실제 한 걸로 기억합니다.

◇ 정관용> 왜 그렇다고 생각하세요, 그러면. 안철수 전 대표는 지금 민주당과의 통합은 우려하면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하려고 한다, 이렇게 보시는 거죠?

◆ 정동영> 그런 것 같습니다.

◇ 정관용> 이유가 뭐라고 보세요?

◆ 정동영> 글쎄요, 아마 바른정당과 합치게 되면 이제 60석짜리 야당이 되니까 힘이 있다, 이런 생각이 드는 것 같은데요. 그거는 산술적인 계산인 거고 정치라는 건 정체성과 역사와 뿌리를 먼저 생각해야죠.

◇ 정관용> 그런데 지금 정동영 의원께서도 예컨대 언론 개혁, 재벌 개혁, 검찰 개혁 같은 걸 하기 위해서는 필요하면 민주당과도 협력하고 바른정당과도 협력하고 이렇게 말씀하시니까 사실상 민주당과도 바른정당과도 협력을 넘어서 통합도 얘기해 볼 수 있는 거 아닐까요?

◆ 정동영> 아닙니다. 통합은 다르죠. 그러니까 탄핵에서 탄핵 연대가 형성됐잖아요. 국민의당 민주당 그리고 탄핵에 찬성해서 나온 바른정당이 중심이 돼서 탄핵 연대. 그런데 국민들은 탄핵을 원했고 정권교체를 원했고 이제 국민의 삶을 좀 개선하기 위해서 개혁을 하라는 거죠. 개혁하기 위해서 이 탄핵 연대를 개혁 연대 그리고 입법 연대로 발전시켜야 한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.

 

정동영 “극중주의, 듣도 보도 못한 구호”

 

◇ 정관용> 그러면 안철수 전 대표가 주장한 극중주의에 대해서는 어떻게 해석하세요?

◆ 정동영> 우리 정치에는 처음 듣는 듣도 보도 못한 구호다, 그렇게 생각합니다.

◇ 정관용> 맞아요. 처음 나온 건 맞아요.

◆ 정동영> 그러니까 새정치라는 구호가 모호했잖아요. 그런데 극중주의도 뭔지 본인도 잘 설명을 못하는 것 같고요. 그 다음에 극중주의가 이제 어떤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진보도 아니고 보수도 아니고 결국 기회주의적인 것일 수밖에 없다, 이런 말씀이고.

극중주의보다는 사실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로 직접 그 삶의 현장으로 달려들어가는 민생주의 이것이 국민의당을 살리는 거다. 극중주의보다는 민생주의가 맞다, 이렇게 생각합니다. 어떤 당이나 노선이 중요하잖아요. 노선이라는 건 방향을 말하는 건데요. 국민이 바라는 방향. 그건 개혁을 바란다고 생각합니다.

◇ 정관용> 그 개혁을 바로 탄핵 연대, 개혁 연대, 입법 연대로 발전시켜가야 한다?

◆ 정동영> 네.

 

정동영 “문재인 정부 ‘100대 과제’ 465개 법률 수정 필요, 국민의당이 국민 삶에 필요한 우선순위 정할 것”

 

◇ 정관용> 그러면 사실 듣기에 따라서 정동영 의원의 주장은 사실상 민주당의 이중대처럼 들릴 수도 있거든요.

◆ 정동영> 아닙니다. 그러니까 민주당을 따라가면 이중대라고 하겠지만 그러니까 문재인 정부가 100대 과제를 하기 위해서는 465개 법률을 고쳐야 된다고 했는데요. 465개 법률 대부분이 아마 홍준표 야당은 반대할 거고 465개를 포함해서 이 개혁 과제와 관련해서 국민의 삶에서 가장 긴요하고 필요한 우선 순위를 우리가 정하는 거죠.

그리고 바른정당과 공조해서 이런 개혁과제에 대해서 우선순위에 대해서 동의하면 협력하는 것이고 또 우리와 생각이 다른 부분은 그건 협력하지 않는 거고 그러면 결국 개혁의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다라는 거죠. 따라가는 것과 앞서가는 것은 다르죠.

◇ 정관용> 국민의당이 개혁 과제의 우선순위를 제시하겠다, 그 말씀이군요.

◆ 정동영> 네.

 

정동영 “안철수 출마 지지 109명 명단, 서명 조작됐다는 주장 있어”

 

◇ 정관용> 오늘 오전에 안철수 전 대표 출마에 반대하는 의원들하고 조찬모임 가지셨다고요? 어떤 이야기들이 나왔습니까?

◆ 정동영> 그러니까 상식에 어긋난다. 당을 분열과 혼란으로 몰아넣는다, 이런 걱정들이 많았고요. 또 특히 명분이 없는 출마를 합리화하기 위해서 109명인가 원외위원장들이 지지서명을 했었는데 이게 유일한 명분이거든요. 많은 위원장들이 했다는데 이 서명이 조작됐다는 것이거든요.

◇ 정관용> 조작된 게 확인됐나요?

◆ 정동영> 그렇죠. 왜냐하면 거기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사람들이 자기의 의사가 없다고 밝힌 사람이 여러 명이고요. 그래서 원외위원장 몇 사람이 109명의 명단을 공개해라. 왜 공개 못하느냐. 출마를 반대하는 의원들은 자기 이름을 걸고 하는데 109명의 명단을 공개 못 하느냐. 그래서 이걸 주도한 사람들을 징계하라. 또 이 배후에 안철수 대표가 이걸 직접 기획하고 또 지시한 그런 의혹도 있지 않느냐, 이런 얘기들이 심각하게 논의됐습니다.

◇ 정관용> 박지원 전 대표는…

◆ 정동영> 제2의 조작파문이 되는 거죠.

◇ 정관용> 박지원 전 대표는 지금 안 전 대표 출마 반대하는 의원이 전체 의원 40명 가운데 30명에 이른다고 하는데 사실인가요?

◆ 정동영> 대략 그렇게 되지 않겠느냐 싶습니다.

◇ 정관용> 동교동계 일각에서 안철수 전 대표 출당 얘기가 나오다가 그건 안 하는 걸로 정리한 모양인데 그럼 앞으로 그냥 이대로 그냥 당권 경쟁으로 가는 겁니까? 어떻게 되는 겁니까?

◆ 정동영> 이제 내일모레 후보 등록을 하게 되니까요. 등록하게 되면 27일 당원들의 심판을 받게 되는 거죠, 당원들의 판단에 따라서.

 

정동영 “후보 단일화, 아직 얘기할 시기 아니야”

 

◇ 정관용> 천정배 의원과 정동영 의원은 단일화를 하십니까?

◆ 정동영> 아직은 후보 등록도 안 했기 때문에 지금은 얘기할 시기는 아니라고 봅니다.

◇ 정관용> 후보 등록 후 고려해 볼 수는 있다?

◆ 정동영> 필요성은 인정합니다. 왜냐하면 이 당을 안철수당이다, 이렇게 인식하지 않습니까? 그 당에서 하는 전당대회인데. 사실 안 후보를 압도하기 위해서는 후보 단일화가 필요하다고 봅니다. 그래서 만일 예를 들어서 제가 안 후보를 누르고 당대표가 된다면 당이 안철수 사당만은 아니구나. 당원들이 깨어 있고 이게 공당이라는 증거가 될 테니까. 여기서부터 당이 살아나기 시작할 거라고 봅니다.

◇ 정관용> 알겠습니다. 여기까지 말씀 듣죠. 고맙습니다.

◆ 정동영> 네, 감사합니다.

◇ 정관용>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이었습니다.

Print Friendly, PDF & Email

Leave a Reply

avatar
  Subscribe  
Notify of